показать результаты поиска
Главная / Недвижимость / 헛웃음 절로…강남 한복판에 우두커니 선 흉물 아파트 | 땅집고GO

헛웃음 절로…강남 한복판에 우두커니 선 흉물 아파트 | 땅집고GO

/
/

#미래문화유산 #흉물 #재건축

“흉물로 남은 아파트를 대체 왜 미래유산으로 보존해야 하는 건가요?”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는 현재 재건축 공사가 한창이다. 신축 아파트를 짓고 있는 가운데 낡은 주공 아파트 두 개 동이 그대로 남아있다. 재건축 현장에서 옛 아파트 건물 일부를 남겨 보존하는 이른바 재건축 ‘흔적 남기기’로 철거가 아닌 재생에 초점을 맞춘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미래유산 정책이다. 박 전 시장이 밀어붙인 전시행정을 두고 주민들은 새 아파트 한복판에 40년 된 흉물을 남기는 게 무슨 의미냐고 반발한다.

이 정책으로 지난 10년간 골치를 썩어 온 강남 재건축 단지들은 박원순 전 시장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4월 선거를 치를 당시 “박 전 시장이 남겨 놓은 재건축 ‘흔적 남기기’ 규제를 없애겠다”고 밝히면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재건축 사업 지연, 조합원 재산권 침해 논란까지 불거졌던 서울시의 대표적인 전시행정 정책이 과연 바뀔 수 있을까.

▼취재 의뢰 및 제보▼
[email protected]
또는 댓글로 남겨 주세요!

▶2021년 역대급 재산세·종부세 터졌다. 우리 아파트 재산세·종부세 땅집고 앱에서 바로 확인 가능. 전국 모든 아파트 동·호수별 5년치 세금 무료로 확인.

Оставить комментарий

Ваш адрес email не будет опубликован. Обязательные поля помечены *

Эта высота div необходима для включения липкой боковой панели